보스턴은 제이슨 테이텀과 제일런 브라운을 중심으로 전력을 꾸리고 있다. 여기에 마커스 스마트와 로버트 윌리엄스 Ⅲ가 함께하고 있다. 보스턴은 이를 준비하기 위해 시즌 중에 대니얼 타이스(시카고)를 트레이드했으며, 향후를 위한 포석을 뒀다. 이번 시즌을 끝나고 에반 포니에이와 루크 코넷의 계약이 만료되지만, 지출이 많은 상황이다.

최고 연봉자는 단연 워커다. 그는 지난 2019년 여름에 계약기간 4년 1억 4,079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마지막 해에 선수옵션이 들어간 계약이다. 연간 3,500만 달러의 계약이며, 이번 시즌에 약 3,438만 달러를 받았으며, 다가오는 2021-2022 시즌에 약 3,600만 달러를 수령할 예정이다.

그러나 스포츠토토 워커의 활약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출장 빈도가 지나치게 낮다. 보스턴으로 이적한 이후 60경기 이상 출장한 적이 없으며, 이번 시즌에는 43경기 출장에 그쳤다. 이적 전까지만 하더라도 꾸준함의 대명사였으나 이적 이후에는 좀처럼 이전처럼 출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보스턴도 트레이드를 노릴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워커는 이번 시즌 경기당 31.8분을 소화하며 19.3점(.420 .360 .899) 4리바운드 4.9어시스트 1.1스틸을 기록했다. 이전까지 5시즌 연속 평균 20점을 달성했으나, 이번 시즌에 아쉽게 평균 20점은 책임지지 못했다. 그러나 출장한 경기에서는 제 몫을 다했으나 정작 부상으로 인해 장기간 전열에서 이탈해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