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매우 실망했고 분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올 시즌 EPL 16호을 터뜨린 손흥민(29·토트넘)이 지난주 카바라오컵 결승전 패배 직후 흘린 눈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셰필드와 홈경기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6분 개러스 베일의 골을 도운 데 이어 3-0으로 앞선 후반 32분 팀의 네 번째 골을 책임졌다. 문전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전매특허와 같은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이날 리그 10호 도움과 더불어 16호 골을 동시에 해냈다. 지난 시즌 커리어 처음으로 한 시즌 ‘10·10 클럽 가입’에 성공했던 그는 2년 연속으로 두 자릿수 골과 도움을 기록했다. 시즌 전체로는 21골(EPL 16골·리그컵 1골·유로파리그 4골) 17도움. 지난 2016~2017시즌 달성한 아시아 유럽파 한 시즌 최다골(21골) 기록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토트넘은 베일의 해트트릭과 손흥민의 1골1도움 활약을 묶어 4-0 대승했다. 승점 56으로 5위로 올라선 토트넘은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와 승점 차를 5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지난주 맨체스터시티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한 뒤 눈물을 흘린 손흥민에겐 시즌 막바지 반전의 디딤돌이 됐다.
다음은 손흥민과 경기 후 일문일답

바르셀로나와 재계약 협상을 벌이고 있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주급 50% 삭감도 감수하기로 했다. 단, 조건은 팀의 발전이다.

스페인 ‘유로 스포트’는 2일(현지시간) “메시는 조만간 바르셀로나와 재계약에 합의할 것”이라면서 “안전놀이터 메시 측은 바르셀로나의 현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 바르셀로나가 재정적으로 어렵단 것을 고려해 주급 삭감을 결심했다. 단, 그 돈을 영입 자금에 사용할 경우에만 주급 삭감을 감수하겠단 생각”이라고 보도했다.

‘TV3’ 등 다수의 스페인 현지 매체는 메시가 현재 받고 있는 주급의 50%를 삭감하는 데에 동의했다고 전하고 있다. 메시가 현재 바르셀로나에서 받고 있는 기본 주급은 98만 파운드(약 15억 원) 수준이다. 자신의 주급이 바르셀로나 구단에 엄청난 부담이란 사실을 인정하고 한발 양보한 것이다.

돈보다는 팀 성적을 중요시한 선택이기도 하다. 바르셀로나는 6년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도전이 좌절됐다. 이번 시즌에는 16강에서 탈락하며 일찌감치 짐을 쌌다.

‘유로 스포트’는 “바르셀로나가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느냐에 따라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관계가 지속될지 결정될 것”이라면서 “메시는 에를링 홀란 영입을 돕기 위해 주급 삭감을 결심한 것이다. 라포르타 회장은 메시에게 홀란과 협상을 시작할 거라고 했으며, 이를 위해 4,000만 유로(약 537억 원) 이상의 연봉을 주긴 무리라고 말했다”라며 주급 삭감을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 경기 소감은.
    예상대로 까다로운 경기였다. 그래도 선수들이 모두 잘 해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두 시즌 연속 10골·10도움을 해냈는데.
    많은 동료의 도움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다만 이보다 지금은 팀에 더 신경 쓰고 싶다. 팀이 더 잘했으면 하는 생각이 강하다.
  • 지난주 카라바오컵 결승전 패배 이후 눈물을 보였다.
    워낙 경기에서 지는 걸 싫어한다. 너무나 아쉬운 경기였다. 특히 (후반 막판) 우리의 실수로 경기를 지지 않았느냐. 그래서 실망감이 컸던 것 같다. 스스로도 매우 실망했고 분했다. 가장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은 사람 중 한 명이기에 그런 감정이 더 섞인 것 같다.
  • EPL 5위로 올라섰다.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릴 수 있는데.
    (EPL 잔여) 경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선수들이 좋은 마음가짐과 정신력으로 임하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 다른 팀을 신경쓰기보다 우리 할 것을 하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
  • 주제 무리뉴 감독이 물러나고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 체제다. 팀 분위기는 어떠한가.
    어느 직업이든 누군가 (안 좋은 일로) 물러나면 좋은 분위기는 아니다. 그럼에도 축구하면서 늘 발생하는 일이지 않느냐. 나와 무리뉴 감독은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를 보내는 건 우리가 결정하는 게 아니다. 다만 선수 모두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현재 감독이 바뀌었지만 이런 분위기에도 선수 모두 열심히 하려고 노력 중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