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레스 베일이 카라바오컵 결승전 패배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토트넘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0-1로 패배했다. 13년 동안 이어진 무관의 고리를 끊으려고 했던 토트넘이지만 이번에도 실패로 돌아갔다.

손흥민은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앞두고 “아직은 자랑스러워할 순간이 아니다. 결승전에서 패배한다면 선수들도, 팬들도 속상할 것이다. 모두가 우승을 원한다. 특히 팬들을 위해 트로피를 가져오고 싶다”며 우승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하지만 손흥민의 간절함은 이뤄지지 못했다. 종료 휘슬이 울리자 토트넘 선수들과 손흥민은 크게 좌절한 모습이었다. 끝내 손흥민은 아쉬움의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손흥민이 눈물을 보이자 맨시티 선수들이 달려와 위로를 건넸다. 일카이 귄도안과 필 포든은 손흥민의 등을 토닥이며 달래줬다. 손흥민과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연을 쌓아온 케빈 더 브라위너도 위로를 잊지 않았다.

토트넘 선수 중에는 가레스 베일이 가장 먼저 다가왔다. 베일은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의 등을 토닥여주며 아픔을 함께했다. 아쉬운 건 베일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29일 개인 SNS를 통해 “패배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우리는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를 위해 다시 뭉칠 것이다. 팬들의 지지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무관의 역사를 없애버리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그래도 토트넘은 4위권에 든다면 유종의 미라도 거둘 수 있다. 현재 토트넘은 승점 53으로 7위를 달리고 있다. 승점 58로 4위를 달리고 있는 첼시와의 격차는 5점. 남은 경기가 5경기라는 걸 감안하면 쉽지 않은 게 사실이나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앞으로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 리즈 유나이티드, 울버햄튼, 아스톤 빌라, 레스터 시티와의 대결을 앞두고 있다.

포르투갈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선택의 기로에 놓일 것 같다. 유벤투스의 상황이 안 좋게 돌아가고 있다. 리그 막판 성적이 신통치 않을 경우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이 불가능해진다. 게다가 구단 자금 사정도 나쁘다. 호날두가 유벤투스에서 2022년 6월말까지의 계약을 다 채우고 싶어도 상황이 여의치 않아 떠나는 선택을 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 매체 투토메르카토웹은 토토사이트 호날두의 대리인 슈퍼에이전트 멘데스가 이미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호날두의 친정팀 맨유와 접촉했다는 것이다. 맨유 솔샤르 감독도 호날두를 다시 맨유에서 보고 싶어한다. 호날두는 2009년 여름, 맨유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벤투스로 이적한 건 2018년 여름이었다.

그런데 맨유는 호날두의 지금 연봉을 그대로 유지시켜주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호날두는 현재 유벤투스에서 세후 금액으로 연봉 3100만유로(약 417억원)을 받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맨유는 그것의 50%를 줄여 연봉 1500만유로, 2년 계약을 제안했다고 한다. 호날두가 그 제안을 바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고, 좀더 시간을 갖고 검토하자는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최근 유벤투스에서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근 그가 출전한 리그 3경기서 전부 골침묵하고 있다. 이탈리아 매체들이 일제히 그의 경기 태도에 대해 비난을 퍼붓고 있다. 호날두 역시 고개를 숙이는 등 암울한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호날두가 이번 여름 선수 이적 시장 때 유벤투스를 떠날 수 있다는 이적 루머가 쏟아지고 있다. 그중 한 곳이 호날두의 친정팀 맨유였다. 연봉 삭감을 하더라도 맨유로 갈 수 있다는 보도였다. 일부에선 파리생제르맹이 호날두를 유혹하기에 맨유 보다 앞서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호날두 역시 이미 프랑스 리그1 이적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호날두는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이 가능한 팀을 중요 기준으로 삼고 있다. 또 공격수로 충분한 시간 출전이 가능해야 한다.

호날두 같은 고연봉 선수를 데려갈 수 있는 곳은 극히 드물다. 레알 마드리드, 맨유, 파리생제르맹 정도로 좁혀져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페레스 회장이 직접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한다. 호날두에게 남은 선택지가 몇 곳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