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커스가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LA 레이커스는 7일(이하 한국시간) 탬파 아말리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시즌 토론토 랩터스와의 경기에서 110-101로 승리했다.

레이커스는 테일런 호튼-터커가 3점슛 3개 포함 17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마크 가솔도 13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4블록슛을 기록하며 친정팀을 울렸다.

토론토는 파스칼 시아캄이 27득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3점슛 성공률이 15.2%(5/33)에 그쳤을 정도로 외곽포가 터지지 않은 것이 아쉬웠다.

1쿼터부터 레이커스가 경기를 주도했다. 카일 쿠즈마와 켄타비우스 칼드웰-포프의 3점슛으로 기분 좋게 경기를 출발한 레이커스는 마키프 모리스의 외곽포 두 방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가솔과 알렉스 카루소도 내외곽에서 득점을 올리며 팀 공격에 힘을 보탰다.

쿼터 후반 변수가 나왔다. OG 아누노비가 데니스 슈로더에게 거친 파울을 범한 것이 시발점. 이후 아누노비는 몬트레즐 해럴과 신경전을 벌이다 동시에 퇴장을 당했다. 하지만 스포츠토토 쿠즈마와 웨슬리 매튜스의 연속 3점슛으로 좋은 리듬을 유지한 레이커스는 40-28로 크게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레이커스는 2쿼터 초반 카루소의 3점슛 두 방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토론토가 야투 난조로 고전하는 사이 계속해서 득점을 올리고 멀찌감치 달아났다. 쿼터 내내 공수에서 상대를 압박한 레이커스는 68-42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레이커스는 상대를 압도했다. 계속해서 여유로운 격차를 유지하며 경기를 순조롭게 풀어나갔다. 4쿼터 호튼-터커의 연속 득점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레이커스는 슈로더와 칼드웰-포프의 외곽포를 더해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토론토도 끝까지 따라붙었지만, 레이커스가 리드를 지키는 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부세비치가 본인의 존재가치를 입증했다.

시카고 불스는 7일(이하 한국시간) 인디애나 뱅커스라이프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인디애나 페이서스와의 경기에서 113-97, 16점차 완승을 수확했다. 시즌 21승(28패)째를 수확한 시카고는 연승을 내달렸다. 패배한 인디애나는 27패(22승)째를 당했다.

니콜라 부세비치가 32득점 17리바운드를 기록,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 및 리바운드 기록을 남기며 승리를 이끌었다. 상대 주전라인업이 합작한 리바운드가 14개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부세비치가 골밑에서 얼마나 위력적이었는지 알 수 있다.

덧붙여 잭 라빈(19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라우리 마카넨(15득점 6리바운드) 등 5명의 선수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그를 든든하게 보좌했다.

인디애나는 한 번 손써보지도 못하고 완패를 당했다. 캐리스 르버트만이 20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패배 속에서 분전했다.

1쿼터만 하더라도 양 팀의 흐름은 팽팽했다. 시카고는 부세비치가 든든히 골밑을 잡아준 가운데, 테디어스 영-라우리 마카넨이 7득점씩을 올리며 공격을 풀어갔다. 안전토토 인디애나는 내외곽 밸런스가 인상적이었다. 르버트가 외곽에서, 마일스 터너가 골밑에서 분전하며 맞서싸웠다.

하지만 이 같은 균형은 2쿼터에 완전히 무너졌다. 부세비치가 2쿼터에 8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골밑을 장악했고, 1쿼터에 잠잠했던 코비 화이트, 잭 라빈의 득점포까지 터지며 격차는 빠르게 벌어졌다. 인디애나는 벤치에서 출전한 제레미 램이 분전했으나, 시카고가 팀으로서 보인 화력이 훨씬 뜨거웠다. 2쿼터는 62-49로 종료.

3쿼터에 사실상 승부는 결정되었다. 부세비치가 완벽한 야투 감각으로 14점을 폭격, 양 팀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라빈, 패트릭 윌리엄스, 마카넨이 적재적소에 3점슛을 터뜨리며 공격은 더욱 탄력붙었고, 인디애나는 4쿼터 돌입과 함께 일찌감치 백기를 들며 패배를 받아들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